《WORKERS》第一期
caption《WORKERS》第四期caption《WORKERS》第五期《WORKERS》第六期

워커스 WORKERS

3 out of 5 based on 1 customer rating
(1 customer review)

$ 36.00

規格 SPECIFICATIONS //
– – – – – – – – – –
215x 300 mm, 80頁/pages
四色傳統印刷  4/4 colour offset
騎馬訂裝 saddle-stitched

語言 LANGUAGE // 韓文   Korean
出版日期 PUBLICATION DATE // 2016年3月16日 – 現,週刊
創刊號 ISSN // 2466-1864

每期限量1,000本 /  Edition of 1,000 per issue

Product Description

(사)참세상은 인터넷 언론인 민중언론 참세상(www.newscham.net)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1996~7년 총파업의 성과를 이어 사회운동진영의 최초의 대안언론으로 설립되었습니다. 2005년 인터넷 언론 등록 후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장애인, 이주노동자, 청소년,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의 삶과 문화를 소중히 여기고, 이들의 시각으로 깊이 있게 보도하는 대안 미디어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이 주간 워커스(WORKERS)를 창간했습니다. 워커스는 참세상의 취재역량을 확대하고 파격과 혁신, 연대를 모토로 하는 디자인 그룹과 사진가들과의 협업(collaboration)을 통해 생산됩니다. 새로운 이미지와 디자인과의 만남을 통해 청년과 노동자들의 저항과 계급적 문제를 다른 시각으로 접근하는 젊은 시사주간지가 되고자 합니다.

워커스 WORKERS – 청년과 노동자를 위한 시사주간지 //
‘민중언론 참세상’이 시사주간지 <워커스>를 창간했습니다. 최초의 인터넷 대안언론으로 볼 수 있는 ‘참세상’이 이번에는 청년과 노동자를 위한 ‘대안 주간지’ <워커스>를 만들었습다. <워커스>는 자본의 영토로 변질된 온라인 매체를 돌아 ‘종이매체로의 회귀’를 택했습니다. 수십 년 안에 종이매체가 사라진다는 자본의 경고에 맞서 ‘진짜 종이의 힘’을 믿는 <워커스>는 좀 더 다르고 특별한 주간지로 등장했습니다.

<워커스>는 //
편파적입니다. 기울 대로 기울어진 사회. 한쪽에 서서 균형을 잡겠습니다.
성역이 있습니다. 재벌과 권력이 아니라 성소수자,장애인,이주민,청년과 노동자가 <워커스>의 ‘성역’입니다.
색안경 쓴주간지입니다. 초록과 파란색만 있는 사회. 빨간 필터를 끼워야 세상의 빛이 보입니다.

 

3月16日,韓國的「民眾言論CHAMSESANG」發行了週刊《WORKERS》,如今,韓國的網絡媒體已然是資本的領土,而《WORKERS》則選擇了「回歸紙媒」。每週一刊的該報以紙媒的集中力量引導人民傾向於激進。

要看《WORKERS》的四個理由 //
WORKERS》是對韓國既有正統雜誌框架的出走,是一個新的嘗試,《WORKERS》的四個力量讓工人和青年聚集在一個新的空間,形成新的討論。這就是讀《WORKERS》的四種理由:

1、青年和工人的「替代性週刊」//
《WORKERS》講主要讀者設為青年和工人。該刊不但深入報道社會問題,並且對青年和工人的生活有更多涉及。給年輕人揭示‘抵抗的想象力’,進而展示新世界的希望。並通過跟年輕人的討論,以創建他們更理想的未來。韓國政府企圖強力推行的‘勞動惡法’,猶如收緊工人頸部的繩索,阻斷年輕人的未來的巨石,別過於憂心。《WORKERS》長期關注並希望解決這些問題,其是為了勞動者而存在的。

2、引領潮流的‘時事設計雜誌’//
《WORKERS》打破既定新聞雜誌,是一個藝術雜誌,又是一個設計雜誌。該刊參與者由專業攝影師,專業設計師組成。我們進行一些頗為冒險的嘗試,比如週刊頁面的三分之一是照片。這樣也符合年輕人日益增長的對圖像和像片及活動的需求。不「只是設計,而是「新趨勢」。不「只是圖片」,而是「攝影新聞」。

3、重視「瑣碎事」//
韓國傳統媒體領先輿論,跟著總統、國會議員、高位公務員報道局勢。對民眾、年輕人、工人是不放在眼裡的。韓國傳統媒體往往提到青年的社會問題時,只是報道了官僚的發言,缺少有年輕人的言論。WORKERS跟民眾一起製造輿論、創出抵抗的進步的價值。WORKERS
重視每日瑣碎的事。這些事就是民眾的生活,就是我們要提出的社會代表。這樣《WORKERS》將可以提高民眾的社會生活。

4、有趣的,且有力的 //
《WORKERS》是一本誰都能容易讀懂,而不是硬又重的
累人的雜誌。它是用一個簡單和有趣的,而刺激又有批評性的內容。年輕人的談話紀錄、奮鬥的工人現場報道、尋求替代新自由主義的經濟談論,及記者的危險的採訪記等。WORKERS》的藝術攝影和設計給讀者留更深刻的印象。

1 review for 워커스 WORKERS

  1. 3 out of 5

    :

    You’ve really helped me undnestard the issues. Thanks.

Add a revie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